'너의 목소리가 보여' 현영 셀프디스, "난 립싱크 가수라 음치 잘골라낸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 현영 셀프디스, "난 립싱크 가수라 음치 잘골라낸다"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5.0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너의 목소리가 보여' 현영이 음치 색출에 나섰다.

지난 7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서는 가수 에일리와 배우 현영이 출연해 음치 수색에 나섰다.

이날 패널로 등장한 현영은 "나는 립싱크 가수였기 때문에 포인트를 잘 짚어낸다"며 셀프디스해 웃음을 유발했다. 현영은 과거 가수로 활동했던 이력이 있다.

이어 현영은 "1번 참가자는 숙달된 목 굵기가 아닌 것 같다. 음치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장동민은 "가수 하려면 권투선수 타이슨처럼 목이 두꺼워야 하냐"고 말해 폭소케 했다.

▲ '너의 목소리가 보여' 현영이 음치 색출에 나섰다.(출처/Mnet)

한편 이날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한 김소희가 아찔한 폴댄스를 선보여 남자패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소희는 3번 '미녀는 괴로워 가이드 보컬만 4년' 음소거 영상에서 폴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남자 패널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줄리안은 "폴댄스를 하면서 소리가 떨리지 않기 힘들다"는 다른 출연진의 말에 "아니다. 내 마음이 떨렸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