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엠버, 친구야 연인이야? 썸과 쌈 왔다갔다
헨리-엠버, 친구야 연인이야? 썸과 쌈 왔다갔다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5.0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닮은꼴 절친 헨리와 엠버가 환상의 커플 궁합을 선보였다.

3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콤비 특집으로 지누션 헨리 엠버 정성화 김영철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헨리와 엠버는 자신들을 '친남매'로 칭했지만, MC들의 생각은 달랐다. 앞서 열애설도 났었던 두 사람인 만큼 친남매 같은 사이라고 하기엔 수상한 기운이 맴돌았다.

엠버는 헨리 집을 청소해주는 것은 물론 음악 작업 때는 헨리 집에 매일 갔다고 했다. 돈을 함부로 쓰는 헨리를 걱정하기도 했다.

▲ 닮은꼴 절친 헨리와 엠버가 환상의 커플 궁합을 선보였다.(출처/KBS)

엠버는 "오빠 걱정하는 게 오빠는 너무 막 쓴다. 내가 관리하는데 오빠는 관리 안 한다. 완전 답답하다"며 "근데 벌써 그렇게 말한 지 한 5년 됐다. 잔소리밖에 안 나온다. 같이 외국에서 왔는데"라고 말했다.

이날 헨리는 "이미지가 원래 좋았는데 엠버 때문에 망했다"고 울상을 지었고, 엠버는 "사람들이 오빠가 쓰레기인 걸 알아야 한다"라며 헨리를 흥분하게 하기도 했다.

둘은 썸과 쌈을 오갔다. 그야말로 '썸&쌈'의 정석이었다. 그만큼 두 사람이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이 느껴졌고 타지에서 가수의 꿈을 이룬 두 사람의 친남매 같은 우정이 훈훈함을 줬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