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사람들' 이경규, 공익 프로그램 고충 토로해
'경찰청 사람들' 이경규, 공익 프로그램 고충 토로해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4.30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경찰청 사람들' 이경규가 공익 프로그램 MC의 고충을 토로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식당에서는 MBC 새 프로그램 '경찰청 사람들 2015' 기자간담회가 방송인 이경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이경규는 "다시 공익 예능을 맡게 됐다"는 취재진의 말에 "방송 때문에 생활이 힘들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 '경찰청 사람들' 이경규가 공익 프로그램 MC의 고충을 토로했다.(출처/MBC)

그는 이어 "어린이 프로그램을 오래 하다 보니 아이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고 양심냉장고 때문에 교통질서를 어겨서도 안 되고 자연 다큐멘터리를 했던지라 자연도 훼손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 이경규는 "이제 '경찰청 사람들 2015'를 하게 돼서 더 힘들어질 것 같다"며 "현실과 방송 사이에서 힘들어서 술을 많이 먹게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경찰청 사람들 2015'은 범죄 사례를 드라마로 재구성한 프로그램이다. 이 과정에서 사건을 분석하고 현직 경찰관들의 사실적인 후 토크를 통해 범죄 피해 예정을 위한 유익한 정보를 전해주며 30일 오후 11시 15분 첫 방송 될 예정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