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썰전' 하차 "스트레스 많았다"
허지웅 '썰전' 하차 "스트레스 많았다"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4.3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방송인 허지웅이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 하차한다.

30일 JTBC 관계자는 허지웅이 출연 중이던 이슈 비평 토크쇼 '썰전'에서 최근 하차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허지웅 씨가 '썰전' 자진 하차 의사를 제작진에 전해와 상의 끝에 하차를 결정했다. 녹화 분량은 2주 방송분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대체 인물 투입 여부는 미정이다.

허지웅은 최근 한 연예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하차 소식과 관련 "안 그런 척해도 자신의 의견을 가지고 사는 게 어려운 분위기이지 않나. 그런데도 계속 미친 척 내 의견을 밝히면서 살았다. 그런 과정에서 표현하진 못했지만, 스트레스가 많았다. 적극적으로 발언해야 하는 역할을 하는 게 나밖에 없는 상황에서, 상대편이 입장이 굳이 없는데 거기에 내가 반대 견해를 얘기할 수 없지 않나. 그런 과정들이 좀 버거웠다"며 복잡한 속내를 털어놨다.

▲ 방송인 허지웅이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 하차한다.(출처/JTBC)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본업이 작가이기 때문에 남은 프로그램에 충실한 동시에 미뤄놨던 일들을 더 잘 챙길 것"이라며 "앞으로 계획한 것도 있으므로 기다려 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썰전'은 1부 '하드코어 뉴스 깨기'와 2부 '예능 심판자'로 꾸며진다. 2부에서는 김구라, 박지윤, 강용석, 이윤석, 허지웅이 예능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앞선 김희철의 하차에 이어 허지웅까지 하차한 가운데, 어떤 멤버 구성으로 프로그램이 개편될 지 관심이 쏠린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