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철마는 달리고 싶지만 멈춰있다 [경기 파주]
[SN여행] 철마는 달리고 싶지만 멈춰있다 [경기 파주]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5.04.2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시선뉴스(경기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가면 볼 수 있는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 화통. 분단 후 장단역에 버려져 있던 녹슨 철마 보수를 마친 후에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옮겨져 전시되고 있다.

철마는 달리고 싶다 자유의 다리와 함께 분단의 상황을 적나라하게 말해주면서 아픈 역사를 보여주는 산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기도 하다.

▲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 열차는 연합군 군수물자수송을 위해 개성역에서 한포역까지 올라갔던 열차가 중공군에 밀려 장단역까지 내려오자 후퇴하던 연합군이 북한군에 이용될 것을 우려해 열차를 폭파하면서 화통만 남게 됐다.

▲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마지막으로 남북을 오갔던 열차. 1020개의 총알 자국과 녹슬고 흉측한 모습에서 남북 분단의 가슴 아픈 현실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