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가시적 조치’ 는 선대위원장단 총사퇴 카드?
文… ‘가시적 조치’ 는 선대위원장단 총사퇴 카드?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2.11.1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측, 윗선에 더 문제 있어 직격탄 발언...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측이 공동선대위원장단 10명에 대한 전원 사퇴를 조치할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안철수 무소속 후보 측이 단일화 협상 중단의 의지를 강하게 밀고 나오자 문 후보 측에서도 안 후보 측이 요구하는 ‘가시적인 조치’라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는 것이다.

김부겸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5일 선대위 대책회의가 끝난 뒤 "저쪽(안 후보 측)에서 얘기하는 대로 한두 사람만 사퇴시킬 수는 없지 않나."라면서 "후보가 있는 자리에서 논의하기 위해 깊이 있는 얘기는 아직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16일 선대위 회의에 후보가 참석하면, 그 자리에서 공동선대위원장단의 사퇴 여부를 결정한다는 의미다. 실행 여부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진 바 없지만 문 후보 캠프가 안 후보 측과의 꼬인 실타래를 풀기위해 '가시적 조치'를 고민하고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하지만 안 후보 측은 문 후보의 사과와 공동선대위원장단의 사태 그 자체를 넘어, 사태 핵심의 원인을 정확하게 직시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입장이다.

안 후보 측의 핵심 관계자는 "흑색선전과 조직 동원을 통한 여론조작 등을 실질적으로 진두지휘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문 후보 측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선대위원장보다 더 윗선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우리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해찬 대표를 포함한 친노 핵심 인사들과 호남 조직을 실질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박지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직격탄으로 발언 한 것이다.

이날 문 후보 측과 안 후보 측의 대치 국면은 계속됐다. 문 후보는 부산에서 사과를 하며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또한 문 후보가 전날 밤에 이어 이날 오전 두 차례 안 후보에게 전화를 걸어 해명하며 '후보 사과'라는 고강도 최후의 카드를 빼들었지만 안 후보는 여전히 냉랭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편 안 후보 측은 문 후보 측 재발방지 약속을 새정치공동선언에 별도의 합의안으로 포함시키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단일화 협상 중단을 선언한 지난 14일 긴급 여론조사를 했고, 안 후보 지지율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지율 하락 등의 유불리를 따져 협상을 중단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