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文 단일화 협상 중단…왜?
安-文 단일화 협상 중단…왜?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2.11.1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좌),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 (우)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의 단일화 협상이 잠정 중단됐다.

안 후보 측에서는 14일 전격적으로 단일화 협상 중단을 선언하면서 민주통합당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안 후보측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선거캠프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른바 ‘안철수 후보 양보론’은 터무니없다”며 “(단일화) 협의는 당분간 중단 된다”고 전했다.

유민영 대변인은 “양보로 관련해서 국민펀드에 참여한 분들이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 진위를 심각하게 묻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일이 해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협의가 계속될 수 있도록 최대한 빠른 조치를 요구했음에도, 지금까지 성실한 답을 듣지 못했다”며 단일화 중단선언을 발표했다.

또 안철수 후보 캠프 박선숙 본부장은 “민주당 쪽에서 단일화 정신을 해치는 발언들이 거듭 나오고 있다”며 “문재인 후보님께서는 좋은 말씀을 하고 계시는데, 후보 주변에서는 왜 이런 일들이 반복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고 말했다.

이는 민주통합당에 대한 여러 불만 사유가 터져 단일화 협상 중단사태까지 이어졌다는 것이다. 안 후보측에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캠프의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강경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문 후보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문재인 후보의 특별 지시에 따라 안철수 후보와 안철수 후보 캠프를 자극할 발언과 행동에 신중을 기해 왔다”며 “캠프 차원에서 언론플레이를 하거나 안철수 후보 측을 자극했다고 하는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전했다.

문 후보 또한 이번 사태에 대해 “오해가 있으면 풀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