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반값 선거비용 280억’ 펀드로 모집
안철수, ‘반값 선거비용 280억’ 펀드로 모집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2.11.1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안철수 펀드 홈페이지 캡처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 캠프가 선거비용 마련을 위해 국민으로부터 투자금을 받는 ‘안철수 펀드’를 출시한다.

안 후보 캠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13일 오전 10시부터 선거 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안철수 펀드’를 출시해 펀드 모금 목표액은 280억 원으로 18대 법정 선거비용 제한액인 약 560억 원의 절반에 해당한다.

금리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담쟁이펀드와 같은 연 3.09%로 모금기간은 목표액을 달성할 때까지다.

안 후보 측은 대변인실은 “정당은 대선 운동의 경비를 국고에서 보조해주는 반면 무소속인 안 후보는 국고보조금을 받지 않는다”며 “국민의 자발적인 힘을 모아 국민보조금인 ‘안철수 펀드’와 후원금으로 선거를 치를 예정”이라며 캠페인 취지를 설명했다.

‘안철수 펀드’에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홈페이지(ahnfund.kr)나 진심캠프 홈페이지(jinsimcamp.kr)에 접속하여 인적사항을 입력 후 공지된 은행계좌로 입금하면 된다.

펀드는 안 후보와 개인 대 개인의 채권채무 관계이므로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금액은 최소 1만원부터 가능하며 최대 상한액은 제한이 없다.

투자금 상환일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12월 19일 대선 이후 70일 이내 선거 비용이 보전되는 내년 2월 27일 전후다. 안 후보가 대선에서 15% 이상 득표를 할 경우 선거비용이 전액 보전되는데, 선거비용을 보전 받는 즉시 이자에 대한 세금을 원천징수한 뒤 투자자들의 개별 계좌로 투자금과 이자가 입금된다.

한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은 “안철수펀드의 성공을 위해 당초 15일 예정된 문재인펀드 2차 출시일을 연기 한다”고 전했다.

문 후보 측 지난달 22일 1차 펀드를 출시해 56시간 만에 목표액 200억 원을 모금했으며, 지난 8일부터 2차 펀드의 예약접수를 받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