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메모, 친박이 친박에게...[시선만평]
성완종 메모, 친박이 친박에게...[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5.04.1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기자 / 일러스트 - 최지민 화백)

10일 검찰은 성완종 9일 자살한 전 경남기업 회장의 시신을 조사하던 중 바지 주머니에서 메모지를 발견했습니다. 성완종 전 회장의 메모에는 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 7억, 유정복 인천시장 3억, 홍문종 2억, 홍준표 1억, 부산시장 2억이라고 써져 있었으며 김기춘 전 비서실장 이름 옆에는 10만달러라는 금액과 2006년 9월26일이라는 날짜까지 적혀 있었습니다.

또한 이병기 현 비서실장과 이완구 국무총리의 이름도 적혀 있어 비리 리스트에 함께 들어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8일 자신은 친 이가 아니라 친 박이 라며 눈물을 보였던 고 성완종 전 회장. 고인은 말이 없지만 그가 남긴 메모는 친박 이사들에게 엄청난 파장을 몰고 오고 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