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택시 ‘춘추전국시대’, 카카오택시 승리할까? [지식용어]
콜택시 ‘춘추전국시대’, 카카오택시 승리할까?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신승우 인턴기자
  • 승인 2015.04.08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신승우] 택시 기사와 승객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했던 우버가 불법 논란으로 서비스가 종료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현재 국내 모바일 콜택시 시장은 이른바 ‘춘추전국시대’라고 말할 수 있다.

현재 콜택시 업계는 다음카카오, SK플래닛 등 대형 업체들과 이지택시, 리모택시 등의 신생 벤처기업들이 시장 선점 경쟁이 치열하다. 그 중에서 많은 가입자수를 확보하고 있는 다음카카오에서는 지난 3월 31일 출시한 ‘카카오택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카카오택시는 모바일 앱을 통한 쉽고 편리한 택시 호출 기능이 장점이다. 즉, 카카오 계정만 있다면 카카오택시 앱을 이용해 전국 어디에서나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것이다.

▲ (출처:다음카카오)

출발지는 현재 위치로 자동 설정되고, 목적지만 입력해 택시를 호출하면 콜 요청을 수락한 기사의 차량이 배차된다. 배차된 택시 기사와 차 번호 등의 차량 정보는 승객용 앱에 보이고, 승객과 기사는 카카오택시 앱 내에서 간단한 메시지 전송을 주고받을 수 있다.

이때, 배차된 택시 기사가 카카오택시 앱을 통해 승객에게 전화를 걸 수도 있는데 승객의 전화번호는 일회용 안심번호로 변환되므로 개인 연락처 공개의 부담이 없다.

또한, 카카오택시의 장점으로는 안전성을 꼽을 수 있다.

만약 승객이 배차된 택시에 탑승한 후 안심 메시지 보내기를 선택하면 카카오톡 친구들에게 출발지와 목적지, 탑승 시간과 차량 정보, 목적지까지의 예상 소요 시간 등을 포함한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기 때문이다. 늦은 시간 귀가에 걱정하는 가족, 약속 장소에서 기다리고 있는 친구나 연인에게 보내면 유용하다.

앞으로 카카오택시로 인해서 낯선 곳에서 콜택시를 부르는 상황이나 시외 구간 이동 시 가능한 택시를 찾는 상황에서 승객들의 걱정과 불편함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콜택시 업계의 양상이 주목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