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사건 이완구 총리, 김무성, 문재인 대표 참석
제주 4·3 사건 이완구 총리, 김무성, 문재인 대표 참석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4.0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제주 4·3 사건을 맞아 이완구 국무총리가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리는 제67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다.

이 총리는 4·3 희생자 위령제단에 헌화, 분향한 뒤 추념사를 통해 제주 4·3 사건에 따른 이념적 갈등을 극복하고 국민 대통합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피력한다.

제주 4.3 사건은 지난해 3월 국가추념일로 지정된 날로 안전행정부가 주최 제주4.3 평화재단이 주관하는 국가의례로 치러졌다.

▲ 제주 4·3 사건을 맞아 이완구 국무총리가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리는 제67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다.(출처/MBC)

지난해에는 정홍원 전 총리가 참석했고, 올해는 이완구 총리까지 2년 연속으로 국무총리가 정부를 대표해 참석한다.

이번 행사에는 이 총리를 비롯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천호선 정의당 대표,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여야 정치인들이 자리를 빛낸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불참한다. 대신 이 총리가 참석해 '국민 대통합'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으나 그 취지가 퇴색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제주 4·3 사건은 1948년 4월 3일 좌익정당인 남조선노동당이 제주도에서 일으킨 무장봉기를 시작으로, 이후 무력 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최소 3만 명, 최대 8만 명의 양민이 희생된 사건을 말한다.

앞서 정부는 추모식을 주관하는 '4·3 위원회'에 희생자 53명에 대한 재심의를 요청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은 "희생자로 지정된 일부 인사가 무장대 수괴급이라는 논란이 해소되지 않고서는 대통령의 위패 참배가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