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삭발식 감행 "피해가족들을 돈으로 능욕한 정부 규탄한다"
세월호 유가족 삭발식 감행 "피해가족들을 돈으로 능욕한 정부 규탄한다"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4.02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세월호 가족이 단체 삭발까지 감행해 나섰다.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희생자와 피해가족들을 돈으로 능욕한 정부 규탄 및 배보상 절차 전면 중단 촉구'를 원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유경근 4·16가족 협의회 집행위원장은 "미진하지만, 진상규명 특별법을 받아들이기로 했으나 정부가 입법 예고한 시행령안은 특별법의 취지와 목적을 무시한 쓰레기"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 세월호 가족이 단체 삭발까지 감행해 나섰다.(출처/연합뉴스TV)

이어 "가족협의회는 이 시행령안을 폐기하지 않으면 진상규명과 세월호 인양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확신했다"며 "오직 시행령안 폐기와 세월호 선체 인양을 위해 다시 풍찬노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날 4·16가족 협의회는 △정부 시행령안을 즉시 폐기하고 특별조사위원회의 시행령안을 수용·공포할 것 △정부는 참사 1주기 전에 세월호 인양을 공식 선언하고 구체적 추진일정을 발표할 것 △정부 시행령안 폐기와 세월호 선체인양 공식 선언할 때까지 모든 배보상 절차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4.16 세월호 가족협의회는 3월 30일 오후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해수부 안 전면 폐기를 요구하며 '416시간 집중 농성'을 실시했다.

일부 유가족들은 청와대 쪽으로 행진을 시도하다가 '불법 미신고집회'라며 자신들을 막아선 수많은 경찰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공무집행방해죄로 체포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가족들이 청운동 주민센터 건너편 푸르메재단 건물과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 등에서 고립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