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강릉서 ‘2023 글로벌 문화기획단 아우르기 발대식’ 개최
문체부-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강릉서 ‘2023 글로벌 문화기획단 아우르기 발대식’ 개최
  • 보도본부 | 김정연
  • 승인 2023.05.2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 이하 진흥원)이 이달 20일 ‘2023 글로벌 문화기획단 아우르기(이하 아우르기)’ 발대식을 진행했다.

관계자는 “이날 발대식에서는 26개국 80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최종 선발되어 ‘한국문화대사’로 임명됐다. 네팔 출신 유학생이자 방송인 수잔 사키야가 ‘명예 멘토’가 되어 한국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며 단원들의 활동 의지를 높였다. 이어 한국문화(▴탈춤 ▴사물놀이 ▴케이팝 ▴태권무 ▴한국창작뮤지컬) 공연을 관람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를 통해 단원들이 직접 준비해 무대에 오르는 ‘아우르기 페스티벌’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고 전했다. 

또한 “발대식에 이어 강릉 탐방을 하며 지난 4월 산불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릉시의 지역 활성화에 힘을 보탰다. 강릉시는 산불 피해로 침체된 지역 경기와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5월부터 6월까지 2개월간 ‘강릉 방문의 달’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우르기’는 앞으로 4개월간 한국문화 역량을 강화하고, 오는 9월 ‘아우르기 페스티벌’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수원, 안동 등 지역 문화자산을 경험하고, 템플 스테이도 체험한다. 이밖에도 역대 아우르기 단원들이 모여 교류하는 동창회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키아라 콰트론 단원(이탈리아)은 “다른 나라에서 왔는데 따뜻하고 환영받는 느낌이었다”며, “한국문화를 더 많이 알고 여러 사람에게 소개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발대식에 참가한 진흥원 정길화 원장은 “아우르기는 진흥원이 9년째 진행하고 있는 ‘최애 사업’”이라며 “80명 단원이 아우르기를 통해 한국에서 즐거운 추억을 쌓고,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늘의 지식콘텐츠
시선뉴스 컬처·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