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같은 창업, 나도 가능할까? ‘어묵속주먹밥’으로 도전해봐요
꿈같은 창업, 나도 가능할까? ‘어묵속주먹밥’으로 도전해봐요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5.03.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포화된 창업 시장에서 성공 창업의 쾌거를 이루기 위해서는 차별화된 아이템의 발굴이 시급하다. 이미 알려진 프랜차이즈 창업은 이미 가격만 상승하였고, 소비자들에게 신선함이 떨어져 바람직하지 않다. 매장을 직접 운영하여 음식을 만들어내야 하는 식품 매장은 운영하기도 벅찰 뿐 아니라 반드시 목 좋은 곳에 임대를 해야 한다는 조건이 따른다. 즉 비용이 어마어마하게 들어간다는 소리다. 남들보다 늦은 창업이라도 그 갭을 줄이고 확실한 성공을 이루기 위해서는 물론 위험부담이 적은 소자본 창업이 밑바탕이 되어야 하고, 아이템 자체가 실속 있고 경쟁력이 있어야 한다. 바로 소비자의 수요를 이끌어내기 쉽고, 그들에게 신선함으로 다가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민국 대표 간식 두 가지의 콜라보로 완벽한 궁합을 이룬 ‘수제 어묵속주먹밥’이 등장하며 총판 개설 창업자를 모집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어묵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거부감 없이 즐기는 대표 간식이다. 또한 주먹밥은 한 끼 식사로 대체될 만큼 간편한 식품이다. 이 두 가지를 새로운 ‘어묵속주먹밥’으로 상품화시켜 인기다.

신선한 실꼬리돔 연육을 사용한 어묵 속에 알찬 주먹밥을 넣었고, 맛은 연령층 별로 입맛을 고려하여 고추주먹밥, 오징어주먹밥, 치즈주먹밥, 참치주먹밥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식품의약처 HACCP의 지정업체로써 완벽한 품질관리를 시행 중인 기업으로 소비자의 신뢰도를 보유하고 있어 높은 수요도 따라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조리방법은 백금 오븐에 구워 그 식감과 맛이 차별화되어 있어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590만 원에 정도의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해, 위험에 대한 부담이 적어 예비 창업자들이 이 사업에 집중하고 있는 이유다. 또한 총판점 계약 후 본사창업지원본부 섭외팀이 사업지역내의 영업장소를 섭외해주기 때문에 창업 초보자들도 순조로운 시작이 가능하다. 또한 슈퍼, 마트, 편의점, PC방, 분식점 찜질방 등 간편식품의 수요가 높은 곳에 공급된다는 장점도 갖고 있다.

창업절차는 창업문의 및 상담, 총판점 계약, 영업장소 섭외, 잔금 입금, 설치영업개시, 사후관리 등으로 이루어져 있어 본사의 적극적인 도움이 밑바탕 되기 때문에 초보 창업자를 겨냥한 수월한 창업으로 평받고 있다.

한편, ‘수제 어묵속주먹밥’의 총판개설 창업문의는 사이트(http://emugsog.co.kr)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자세한 상담 및 절차 확인은 전화(02-2247-9383)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