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편 일정표 변경, 29일부터 국제선-국내선 운항횟수 변경된다
항공편 일정표 변경, 29일부터 국제선-국내선 운항횟수 변경된다
  • 보도본부 | 신승우 인턴기자
  • 승인 2015.03.2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항공편 일정표 변경 소식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7일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2015년 하계기간(‘15.3.29~’15.10.24) 동안의 국제선과 국내선의 정기편 항공운항 일정표(스케줄)를 인가했다고 밝혔다. 29일부터 국제선과 국내선의 항공 운항횟수가 변경되는 것이다.

우선 국제선은 81개 항공사가 총 336개 노선에 왕복 주3,903회 운항할 계획이다. 전년 하계와 대비해 운항횟수는 주598회(+18.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항공편 일정표 변경 소식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렸다. (사진/국토교통부)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30.9%(주1,209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 다음으로 일본 17.2%(주670회), 미국 10.3%(주401회), 홍콩 6.6%(주259회), 필리핀 5.3%(주207회), 태국 4.2%(주165회)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4년 하계 대비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주186회가 증가한 중국이고, 다음이 홍콩(주41회), 대만(주29회), 베트남(주23회) 등이다.

국토부는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했는데(전년 하계 주339회 → 올해 하계 주533회), 이는 중국·일본·동남아 등 하절기 항공시장 수요 충족을 위한 기존노선 운항 및 신규 취항노선이 확대된 결과로 분석했다.

특히 김해·대구·제주·청주 등 지방공항의 신규노선이 증대됐다.

국토부는 저비용항공사의 운항확대로 일정표(스케줄) 선택의 폭이 확대되고, 운임이 인하되는 등 이용객의 편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했다.

국내선은 7개 항공사가 총 19개 노선에 주1,802회를 운항해 전년 하계기간 대비 운항횟수가 주85회(4.95%) 늘어났다.

국토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과 화주들에게 오는 29일부터 변경되는 항공사의 운항 일정을 미리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