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박주미, 덤프트럭과 추돌사고 중환자실行
탤런트 박주미, 덤프트럭과 추돌사고 중환자실行
  • 보도본부 | 연예팀
  • 승인 2012.10.2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1TV 드라마 ‘대왕의 꿈’에 출연 중인 탤런트 박주미(40·여)씨가 드라마 촬영 장소로 이동중 교통사고로 다쳤다.

23일 오후 11시40분경 경북 군위군 오곡리 중앙고속도로 부산 방면 154.2㎞ 지점에서 박씨가 탄 승합차가 앞서 가던 덤프트럭과 추돌했다.

승합차에는 박씨와 운전을 한 매니저 이모(31)씨, 코디 김모(30·여)씨 등 3명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박씨가 부상을 당했고 이씨와 김씨도 각각 손바닥과 발목에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고, 이들은 대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서울에 있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박씨가 충북 제천에서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다음 촬영지인 경북 경주로 가던 중이었다고 전하며, 승합차가 앞서 달리던 덤프트럭을 추돌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