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신차, 넓어지고 고급사양 갖춘 ‘디 올 뉴 코나’ - 더 뉴 아우디 Q2 ‘연비 16.7㎞/L’ [모터그램]
이주의 신차, 넓어지고 고급사양 갖춘 ‘디 올 뉴 코나’ - 더 뉴 아우디 Q2 ‘연비 16.7㎞/L’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3.01.2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심재민 | 한국의 자동차생산은 글로벌 기준 5위(2021년 기준)를 차지할 만큼 주요국 중 하나다. 그런 만큼 각 제조사들은 끊임없이 신차를 출시하며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월 셋째 주 ‘핫한’ 주요 신차를 살펴보자.

현대차 ‘디 올 뉴 코나’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코나가 5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8일 코나 2세대 신형 모델 '디 올 뉴 코나' 출시 행사를 열고 신형 코나 실물과 새로워진 기능 등을 소개했다. 2세대 코나의 라인업은 전기차(EV)·하이브리드·고성능 N라인을 포함한 내연기관으로 구성됐다.

2세대 디 올 뉴 코나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신형 코나의 주요 변화 중 하나는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강화한 외관이다. 전면 상단부의 '끊김없이 연결된 수평형 LED 램프'는 스타리아와 지난해 말 출시된 7세대 그랜저 등에 적용된 디자인을 이어받아 미래에서 온 자동차 느낌을 강조한다. 현대차에 따르면 라디에이터 그릴 위치에 놓인 삼각형 가니시(장식)와 스키드 플레이트, 차체 측면의 캐릭터 라인, 동급 최초로 적용된 19인치 휠 등은 첨단 이미지에 강인함과 날렵함을 더했다.

실내도 변화가 상당하다. 우선 공간이 넓어졌다. 종전 모델보다 전장은 145㎜ 늘어난 4천350㎜, 휠베이스(축간거리)는 60㎜ 길어진 2천660㎜로 2열 레그룸과 숄더룸이 한층 더 여유로워졌고 화물공간도 723L(리터)로 이전 모델보다 30% 이상 확장되는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공간을 구현했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그리고 스티어링 휠 쪽으로 변속 조작계를 옮겨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 콘솔 공간의 활용도를 높였고, 컬럼 타입의 전자식 변속 레버와 12.3인치 클러스터·내비게이션 통합 디스플레이 등 고급 사양도 갖췄다.

2세대 디 올 뉴 코나 실내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안전·편의사양을 다수 탑재한 것도 2세대 코나의 주요 특징이다. 차량을 항상 최신 사양으로 유지하는 소프트웨어 무선 업데이트(OTA),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차량 키가 없어도 운전할 수 있는 디지털 키 등 각종 편의 기능을 탑재했고, 전방 충돌방지·차로 이탈방지·지능형 속도제한 보조 등 다양한 안전 기능을 기본 적용했다.

파워트레인(엔진·동력)은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전기차로 다양화해 고객 선택권을 넓혔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198마력, 최대 토크 27.0㎏f·m에 복합연비는 L당 13㎞, 가솔린 2.0은 최고 출력 149마력, 최대 토크 18.3㎏f·m에 복합연비 L당 13.6㎞를 달성했다.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모델은 최고 합산출력 141마력, 최대 합산토크 27.0㎏f·m에 복합연비 19.8㎞/L를 구현했다.

내연기관 모델은 설 연휴 이후부터, 하이브리드는 인증 완료 시점에 고객 인도가 이뤄진다. 전기차 모델은 3월 중 상세 정보를 공개하고 올 2분기 중 출시 예정이다.

더 뉴 아우디 Q2
지난 16일 아우디코리아는 소형 SUV '더 뉴 아우디 Q2 35 TDI'와 '더 뉴 아우디 Q2 35 TDI 프리미엄'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더 뉴 아우디 Q2 35 TDI [아우디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 뉴 아우디 Q2 35 TDI는 2.0L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과 7단 S트로닉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고 출력 150마력, 최대 토크 36.7㎏·m의 성능을 낸다.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 시간은 8.4초이며, 연비는 복합 기준 16.7㎞/L다.

더 뉴 아우디 Q2 35 TDI의 트렁크 용량은 405L이며, 뒷좌석 등받이를 접으면 최대 1천50L까지 확장된다. 프리미엄 트림에는 스포츠 시트가 적용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