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비즈니스석, 차관급 예우 받아 이용 가능
홍준표 비즈니스석, 차관급 예우 받아 이용 가능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3.20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18일 무상급식 중단을 놓고 설전을 벌였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당일 오후 비행기에서 어색한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무상급식을 놓고 대립각을 세웠던 두 사람의 좌석이 공교롭게도 문재인 대표는 이코노미석, 홍준표 지사는 비즈니스석을 예약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 문재인 대표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무상급식' 관련 설전을 벌인 후 당일 오후 비행기에서 어색한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출처/JTBC)

지난 18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홍 지사와 면담 뒤 급식 자원봉사 등 일정을 마치고 6시에 예정된 한·몽 수교 25주년 기념 사진전 행사 참석을 위해, 홍 지사는 이날 오후 9시 30분 시사프로 생방송 출연을 위해 부산에서 김포로 향하는 5시 30분 비행기에 올라탔다.

비즈니스석을 예약한 홍 지사는 비행기 앞쪽에 자리를 잡았고, 이코노미석을 예약한 문 대표는 홍 지사보다는 자리가 뒤쪽이었다.

문재인 대표는 홍준표 지사에게 "또 뵙게 됐다"고 인사를 건넸고, 홍준표 지사는 "이제 올라가시느냐"고 답했다.

앞서 가진 회동에서 홍준표 지사는 무상급식 중단 근거로 재정 부족을 들었고, 문재인 대표는 재정문제보다는 지도자의 의지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견해차는 좁혀지지 않았고 문재인 대표는 "벽에다 얘기하는 느낌이었다", 홍준표 지사는 "다시 만날 일이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 지사의 비즈니스석 이용과 관련해 경남도청 관계자는 "늘 비즈니스석을 이용하지 않는다. 지사님이 피곤하시다고 할 때 비즈니스석을 예매해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무원여비규정을 따르면 광역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은 차관급 예우를 받기 때문에 비즈니스석을 이용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