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프라임_칼럼] 목디스크 발생 원인은?...예방을 위해서 '이것' 중요
[건강프라임_칼럼] 목디스크 발생 원인은?...예방을 위해서 '이것' 중요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12.0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작스레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 신체 역시 작은 자극에 민감해지기 마련이다. 온도변화로 인해 혈관 수축으로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길 수 있으며, 근육과 인대에 경직과 같은 이상 현상을 나타내는 경우도 적지 않게 볼 수 있다.

이러한 이상 증상은 목을 중심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빈번하다. 추위를 견뎌내기 위해 움츠리는 자세를 취하기 때문. 몸을 지나치게 움츠리면 경추 부위에 부담감을 안기게 되는데, 이는 목디스크와 같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목디스크는 목을 이루고 있는 척추인 경추와 경추 사이 추간판이 이탈하면서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발생시키는 질환이다. 목이 뻣뻣해지고 어깨와 팔을 따라 손가락 끝까지 통증이 발생해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받게 된다.

이러한 목 디스크는 나이로 인한 퇴행성변화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최근에는 잘못된 자세로 스마트 폰, 태블릿 PC 등 전자기기를 사용하면서 발병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초기에는 뒷목이 뻣뻣해지는 정도의 약한 통증이 나타내기 때문에 치료의 필요성을 간과하기 쉬운데, 이 시기에 치료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손가락, 팔 등 상체의 특정 부위에도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목디스크는 초기 치료가 중요하므로 증상이 지속되기 시작했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중요하다. 디스크의 진행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운동요법, 물리치료, 약물치료 등 비수술적 방법으로도 충분히 회복이 가능하며, 이러한 보존적인 치료에도 증상 개선이 잘 되지 않으면 ‘신경성형술’을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한편 목디스크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시 목도리, 넥워머 등 목을 보호하고 얇은 옷을 껴입어 체온 저하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 또 틈틈이 목을 둥글게 돌려주는 등 스트레칭을 병행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도움말 : 청담튼튼병원 척추외과 안성용 원장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