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역사 왜곡 되풀이, "군함도 조선이 차별 없었다" 취지 보고서 제출 [글로벌이야기]
日 역사 왜곡 되풀이, "군함도 조선이 차별 없었다" 취지 보고서 제출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12.0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조재휘 기자ㅣ지구촌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건들. 우리가 잠든 사이에도 지구 반대편에서는 다양한 일들이 발생한다. 알아두면 좋은 글로벌 이슈. 오늘은 또 어떤 사건들이 해외에서 벌어지고 있는지 핫한 지구촌 소식을 알아보자. 

일본 정부가 일명 ‘군함도’로 불리는 하시마 탄광 등 근대 산업시설에서 이뤄진 조선인 강제노역에 대한 불충분한 설명을 보완하라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요구에 다시 차별이 없었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제출했다.

1. 역사 왜곡 되풀이

[자료제공 / Flickr, 연합뉴스 제공]
[자료제공 / Flickr, 연합뉴스 제공]

2일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전날까지 내도록 한 세계유산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 보존 상황 보고서에서 “국가총동원법에 근거한 국민 징용령은 모든 일본 국민에게 적용됐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의 내용은 일제강점기에 일본인과 조선인이 같은 국민으로 대우를 받았고, 조선인에 대한 차별은 없었다는 기존의 역사 왜곡을 되풀이한 것이다.

2. 일본의 억지 주장

[자료제공 /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강제노역 역사를 정확히 설명하라는 지적에는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군함도가 독일 나치의 수용소와 유사했다는 주장에 대해서 일본 정부는 해외 전문가 견해를 인용해 “나치와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부정했다. 세계유산위원회가 지난해 7월 군함도 등을 다룬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조선인 관련 설명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3. 강제노역 동원 사실 

[자료제공 / 연합뉴스]

일제강점기에 해저 탄광이 있었던 군함도에서는 조선인 노무자들이 심각한 인권 침해를 당하며 강제로 일했다는 사실이 당사자 증언과 역사 전문가 연구로 확인된 바 있다. 이에 한국 정부는 등재 이전부터 군함도, 다카시마 탄광 등지에서 조선인이 강제노역에 동원됐다는 사실을 국제사회에 적극적으로 알렸다. 한편 일본 정부는 조선인이 강제노역에 동원된 또 다른 장소인 니가타현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도 추진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