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디팩토리, 스페인축구연맹 RFEF와 메타버스 독점 사업권 계약 체결
쓰리디팩토리, 스페인축구연맹 RFEF와 메타버스 독점 사업권 계약 체결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11.15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리디팩토리가 FC바르셀로나와 레알마드리드CF를 포함한 스페인 98개 프로 축구 클럽의 메타버스 및 NFT를 구축, 운영하는 사업권 계약을 RFEF(스페인 왕립 축구 연맹, Real Federación Española de Fútbol)와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관계자는 "이보다 앞서 지난 11일(스페인 현지 시간), 스페인 대표팀 월드컵 출정식 기자 회견장에서 쓰리디팩토리는 메인 스폰서로 소개되었고, 정식 계약은 11월 21일 카타르 월드컵 행사장에서 스페인 대사관 주관으로 진행된다."라며 "RFEF는 스페인 축구 클럽 2만 9천여 개가 등록되어 있는 국가 공식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 쓰리디팩토리는 스페인 남녀 국가 대표팀과 98개 프로 구단이 소속된 국왕컵 및 슈퍼컵의 메인 스폰서가 된다. 특히, 98개 프로 구단에 포함되어 있는 FC바르셀로나와 레알마드리드CF는 전세계에 9억여 명의 팬을 보유하고, 포브스 가치평가 전세계 1위, 2위를 다투고 있는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스포츠 클럽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계약을 통하여 쓰리디팩토리는 향후 5년 동안 FC바르셀로나, 레알마드리드CF를 포함한 98개 클럽의 이름과 로고를 사용하고 연맹이 보유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하여 독점적인 메타버스를 만들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스페인 국가 대표팀, 국왕컵 및 슈퍼컵의 메인 스폰서로서 상품판매, 광고, 입장권 등 다양한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여 실물 경제와 동떨어져 있는 가상의 NFT가 아니라 오프라인 서비스와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NFT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라고 설명했다.

쓰리디팩토리 오병기 사장은 “RFEF는 2022 카타르 월드컵을 기점으로 MZ 세대와 소통하기 위한 첨단 메타버스 환경을 구축하고자 하는 비전이 있었고, 2018년부터 레알마드리드CF 및 FC바르셀로나와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쓰리디팩토리를 공식 파트너로 선정했다.”고 밝히며, “지난 5년 동안의 연구개발 결과물인 오픈 아바타 시스템을 기반으로 축구 클럽들의 독립적인 메타버스 사이를 아바타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하고, 서울시 메타버스 개발 과정에서 확보한 랜드 마커스 기술을 활용하여 각 축구 클럽이 위치한 도시의 3차원 메타버스를 함께 구현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