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공모전 수상한 윤 대통령 풍자 그림, 만화 전시 찬반 논란
학생공모전 수상한 윤 대통령 풍자 그림, 만화 전시 찬반 논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10.04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최근 개최된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작품이 전시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는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만화 작품이 전시됐다.

해당 고등학생이 그린 것으로 지난 7∼8월 진행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이다.

작품에는 윤 대통령의 얼굴을 지닌 열차가 중앙에 배치돼 있고 조종석에는 아내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이 타고 있다.

열차 객실에는 칼을 든 검사 복장의 남성들이 줄줄이 타고 있으며 열차 앞에 시민들이 놀란 표정으로 달아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온라인 각종 커뮤니티와 게시판에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문화계 전체의 편향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현실이다’, ‘이런 건 가려내야 하는 게 만화박물관 전시 수준이 아닐까요?’ 등의 비판 글이 게재되는 반면, ‘앞으로도 더 좋은 풍자로 사회현상을 낱낱이 고발해달라’ 등 지지 글도 올라오고 있다.

진흥원은 애초 예정된 전시회에 수상작을 전시했을 뿐이며 다른 어떤 의도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