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기자가 히잡 착용 거부하자 CNN 인터뷰 일방적으로 취소 [글로벌이야기]
이란 대통령, 기자가 히잡 착용 거부하자 CNN 인터뷰 일방적으로 취소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9.2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지구촌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건들. 우리가 잠든 사이에도 지구 반대편에서는 다양한 일들이 발생한다. 알아두면 좋은 글로벌 이슈. 오늘은 또 어떤 사건들이 해외에서 벌어지고 있는지 핫한 지구촌 소식을 알아보자.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간 뒤 사망한 사건으로 전국적인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이란 대통령이 비슷한 이유로 미국 방송 여기자와의 예정된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1. 일방적 인터뷰 취소

[사진/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CNN에 따르면 자사 앵커이자 국제전문기자인 크리스티안 아만푸어는 전날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과 인터뷰를 하기로 되어 있었다. 아만푸어 기자가 인터뷰장에 도착하자 이란 측 인사가 그에게 라이시 대통령이 머리 스카프를 착용하라고 요구했다는 사실을 전했고, 아만푸어는 이를 거절했다.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라이시 대통령은 인터뷰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2. 기자의 해명

[사진/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아만푸어는 이란에선 보도 활동을 하는 동안 현지 법률과 관습을 따르고자 머리에 스카프를 두르지만 법률이 적용되지 않는 이란 바깥 지역에서 이란 관료와 인터뷰를 할 때는 머리를 가릴 필요가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이곳 뉴욕이나 이란 이외의 곳에서 나는 어떤 이란 대통령으로부터도 그런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며 “나는 1995년 이후 그들 한 명 한 명을 모두 인터뷰했고, 이란 안이나 밖에서 머리 스카프를 쓰라는 요청을 받은 바 없었다”고 말했다.

3. 이슬람 혁명 이후 시행된 율법

[자료제공 /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란 율법은 이란 내에서 모든 여성은 공공장소에서 머리를 가리고 꽉 끼지 않는 헐렁한 옷을 입어야 한다. 이 법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시행됐고, 관광객이나 정치인, 언론인 등 이란을 찾는 모든 여성에게도 예외 없이 의무다. 아만푸어는 자신이 머리 스카프를 착용하지 않겠다고 했었다면 인터뷰는 처음부터 성사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이란 측 인사가 말했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