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첫 탈락에 저지 자격 운운하며 악플... 보아, 결국 악플러 고소한다
‘스맨파’ 첫 탈락에 저지 자격 운운하며 악플... 보아, 결국 악플러 고소한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9.2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보아 측이 악플러에 대한 고소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엠넷 댄스 서바이벌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서 첫 탈락팀이 발생하면서 일부 시청자가 심사위원을 향해 도 넘는 악성 댓글을 퍼부어 소속사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보아_인스타그램)
(보아_인스타그램)

보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1일 입장문을 내고 “당사는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보호하고자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행위에 대해 이미 자료를 수집해 고소를 준비 중”이라며 “무관용 원칙하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스맨파>에서 첫 탈락팀이 나오면서 일부 애청자들은 보아의 배틀 심사를 두고 일부 시청자가 불만을 제기하며 보아의 개인 SNS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악성 비방 댓글을 달았다.

보아는 이에 자신의 SNS를 통해 “매번 이럴 생각 하니 지친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