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코믹스 '플래시' 역할 美 할리우드 배우 에즈라 밀러, "정신 치료 시작" [글로벌이야기]
DC코믹스 '플래시' 역할 美 할리우드 배우 에즈라 밀러, "정신 치료 시작"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8.1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미국 할리우드 배우 에즈라 밀러의 각종 범죄 행위가 잇따라 드러난 가운데 현지시간으로 16일 정신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1. 범죄 행위에 대한 사과 성명   

[자료제공 /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밀러는 최근 적발된 절도와 폭행 사건 등과 관련해 사과 성명을 냈다. 그는 “극심한 위기의 시간을 보내면서 내가 복잡한 정신건강 문제를 겪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치료를 시작했다”며 “나의 과거 행동 때문에 불안해하고 화가 난 모든 사람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밀러는 지난 5월 버몬트주의 한 주택에 몰래 침입해 빈집에 있던 술 여러 병을 마시는 기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이달 초 밀러를 절도 혐의로 기소했으며 다음 달 법원에서 형사 재판을 받게 된다.

2. 히어로 캐릭터 플래시

[자료제공 / 영화 '저스티스 리그' 스틸컷, 연합뉴스 제공]
[자료제공 / 영화 '저스티스 리그' 스틸컷, 연합뉴스 제공]

밀러의 범죄 행위는 더 있었다. 앞서 밀러는 지난 3∼4월 하와이 노래 주점에서 손님을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두 차례 체포됐고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최근에는 미성년자와 여성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그루밍(성적 착취를 목적으로 한 길들이기 행위) 범죄와 폭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잇따라 불거졌다. 그는 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 <저스티스 리그> 등에서 워너브러더스의 DC코믹스 히어로 플래시 역을 맡아 스타로 발돋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