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 휴가 중 저택에 도둑들어...SNS 여행 일정 공유 조심 [글로벌이야기]
세계적인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 휴가 중 저택에 도둑들어...SNS 여행 일정 공유 조심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8.1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현지시간으로 15일 미국 언론 등에 따르면 세계적인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가 휴가 중에 호화저택에 도둑이 들어 절도 피해를 당했다.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에 따르면 조지아주 샌디스프링스 경찰은 이날 캐리가 소유한 호화저택에 지난달 27일 도둑이 침입했다고 발표했다.

1. 캐리의 호화저택에 침입한 도둑 

[자료제공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캐리가 소유하고 있는 애틀랜타 외곽 부유층 거주지에 위치한 저택은 지난해 11월 565만 달러(약 74억 원)에 사들인 것이다. 도둑이 침입했을 당시 캐리는 휴가를 떠나 있어 저택은 비어있었고 현지 경찰은 정확한 절도 피해액은 밝히지 않았으나, 이번 사건에는 조직적인 절도단이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샌디스프링스에는 지난해 10월부터 유명인 저택을 노린 연쇄 절도사건이 15차례 발생했으며 피해자 가운데는 유명 래퍼 거너와 미국프로풋볼(NFL) 애틀랜타 팰컨스 등이 있다.

2. 경찰의 충고

[자료제공 / 머라이어 캐리_인스타그램, 연합뉴스 제공]

캐리는 절도 사건 이틀 전 조지아주 햄프턴에 있는 또 다른 저택에 머물고 있다는 사진을 SNS에 공유했다. 이에 대해 경찰 대변인은 “절도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소셜네트워크에 명품을 자랑하거나 여행 일정을 공개해 집이 비어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말라”고 충고했다. 한편, 머라이어 캐리는 팝음악 역사상 여가수중 상업성과 가창력, 영향력 면에서 탑5안에 드는 전설적인 여가수로 명실상부 1990년대를 상징하는 아이콘이자 대중음악계를 평정한 대표가수이기도 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