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한국 남성패션의 어머니로 디자이너 ‘우영미’ 소개
뉴욕타임즈, 한국 남성패션의 어머니로 디자이너 ‘우영미’ 소개
  • 보도본부 | 김정연
  • 승인 2022.08.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우영미(WOOYOUNGMI)

우영미 디자이너가 미국 뉴욕타임즈 3일(현지시간)자 스타일 섹션의 커버 기사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뉴욕타임즈는 미국의 대표 일간지이자 저널리즘의 혁신과 독보적인 취재력의 대명사로 꼽히며, 워싱턴 포스트, 월스트리트 저널 등과 함께 세계 여론에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치는 언론매체로 꼽힌다.

지난 5일 종이 신문으로 발행된 해당 기사는 ‘한국 남성복의 어머니가 한류를 타다(The Mother of South Korean Men’s Wear Rides the K-Wave)’ 라는 제목의 기사로 한층 깊이 있는 우영미 디자이너로의 삶과 포부까지 심도 있게 다뤘다.

뉴욕타임즈의 기자는 스타일리스트와 글로벌 온라인 쇼핑몰의 콘텐츠 에디터의 인터뷰를 인용하여 디자이너 우영미와 그녀의 브랜드에 대한 세계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2002년에 국제적인 데뷔를 했을 때만 해도, 사람들은 우영미에게 전쟁으로 폐허가 된 나라는 명품 패션을 생산할 수 없다고 말했고, 그녀는 그들이 틀렸음을 증명해냈다”는 서문으로 시작하여 한국의 문화적 위상을 높이는데 있어서 우영미 디자이너의 기여와 역할, 현재의 현상들을 열거하고, “미래의 한국 디자이너들이 올 수 있는 길을 잘 닦아 놓았다”며 미래에도 끝나지 않을 그녀의 기여도를 강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디자이너 우영미의 인터뷰 내용은 뉴욕타임즈 스타일 섹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