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계속될 듯... 남친-남편 성매매 업소 출입 여부 알려주는 ‘유흥탐정’ [지식용어]
논란 계속될 듯... 남친-남편 성매매 업소 출입 여부 알려주는 ‘유흥탐정’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8.1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 디자인 이윤아Pro] 사랑하는 관계에서 믿음이 깨지면 관계를 계속 이어 나가기가 쉽지 않다. 그런데 지난 2018년 큰 화제를 모았던 ‘유흥탐정’이 다시 성행하는 분위기다. 검색 동향을 분석해주는 ‘네이버 트렌드’에 따르면 지난달 ‘유흥 탐정’ 검색량은 평소보다 3∼5배 증가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유흥탐정’은 남자친구나 남편의 성매매 업소 출입 여부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남성들의 유흥업소 출입 기록 확인 방법은 텔레그램,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 SNS로 의뢰하면 성매매업소 업주들이 이용하는 데이터베이스(DB)에서 출입 기록을 조회해주겠다는 식이다.

실제로 유흥탐정은 개설 초기에는 3만원, 이후에는 5만원가량을 입금하면서 남자친구나 남편 등의 휴대전화 번호를 알려주면 성매매 기록을 조회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업소 출입 여부는 물론이고 방문 날짜, 통화 내역, 경우에 따라서는 해당 남성의 성적 취향에 이르기까지 상세한 기록을 확인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유흥탐정은 4년여 전인 2018년 동명의 인터넷 사이트가 처음 등장해 여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런데 커플과 부부들 사이에 화제가 되었던 유흥탐정이 최근 다시 주목을 받는 모양새다.

한 운영자는 홍보 글에서 ‘성매매 업소는 (고객) 인증이 이뤄져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전국 업소끼리 손님 DB를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공간에는 유흥 탐정을 이용한 적이 있다는 이들의 후기 글과 함께 이 같은 일을 하는 업체를 추천해달라는 문의 글도 속속 올라오고 있다. 2018년 이후 활동을 멈춘 업체가 올해 4월 SNS 홍보를 재개한 사례도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타인의 개인정보를 거래하는 것이 불법일 뿐만 아니라 이들 정보의 신뢰성이 떨어져 잘못된 정보로 애꿎은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지난 2018년 처음 유행했을 당시 유흥탐정을 내걸고 운영했던 이들은 이후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유죄 판결을 받았다.

또한 A 씨는 2018년 8월부터 10월까지 총 489명의 의뢰인에게 성매매 업소 출입 기록을 제공한 혐의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당시 벌어들인 2,300여만 원에 대해서도 추징 명령을 받았다. B 씨와 C 씨는 2018년 9월부터 1년간 총 9,911회에 걸쳐 성매매 업소 출입 기록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사기, 공갈 등 다른 사건과 병합되면서 각각 징역 3년 6개월, 1년을 선고받았다.

유흥탐정을 두고 갈등을 빚는 사례도 만만치 않다. D 씨는 최근 한 유흥 탐정이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허위 유흥업소 이용내역을 제공해 결국 파혼에 이르렀다며 서울 중랑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다만 고소장에 적시한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가 지난달 불송치 결정이 내려짐에 따라 D 씨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사기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이의신청서를 낸 상태다.

은밀하고도 치밀하게 이루어지는 ‘유흥탐정’. 정보통신망법은 타인의 정보를 훼손하거나 타인의 비밀을 침해·도용 또는 누설하면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불법적으로 취득한 개인정보를 돈을 받고 팔았기 때문에 범죄 행위에 해당하는 것은 맞지만 애꿎은 피해자도 나오는 만큼 논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