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샌디 역 올리비아 뉴튼 존 암 투병 끝 별세...향년 73세 [글로벌이야기]
'그리스' 샌디 역 올리비아 뉴튼 존 암 투병 끝 별세...향년 73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8.0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호주 유명 가수이자 배우인 올리비아 뉴턴 존이 현지시간으로 8일 향년 7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 오랜 시간 투병 생활

[자료제공 /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그녀의 남편 존 이스털링은 뉴턴 존의 SNS에 “올리비아가 오늘 아침 남부 캘리포니아에 있는 목장에서 가족들과 친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원히 잠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매우 힘든 시기에 가족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해주기를 모든 이들에게 간곡히 요청한다”며 “올리비아는 지난 30년간 유방암과 여정을 함께하며 승리와 희망의 상징이었다”고 애도했다. 뉴턴 존은 1992년 유방암 진단을 받은 이후 수십 년간 투병 생활을 해왔으며 지난 2018년 가을에는 자신의 세 번째 척추암 투병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2. 세계적인 청춘스타

[사진/영화 '그리스' 스틸컷]

영국에서 태어난 뉴턴 존은 1978년 존 트라볼타와 함께 찍은 뮤지컬 영화 <그리스(Grease)>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뉴턴 존은 기존의 청순한 이미지를 탈바꿈하면서 세계적인 청춘스타로 발돋움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그녀는 싱어송라이터이기도 하며 최초의 히트곡은 밥 딜런의 노래를 커버한 <If Not For You>이며, 1973년 발표한 <Let Me Be There>로 빌보드 싱글 차트 6위, 캐나다 싱글 차트 2위를 기록하고 그래미 최우수 여성 컨트리 보컬상을 받는 등 성과를 거두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