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 수괴 알자와히리 제거...빈라덴 후계자 [글로벌이야기]
美,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 수괴 알자와히리 제거...빈라덴 후계자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8.0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9·11 테러의 주범인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의 수괴 아이만 알자와히리를 제거했다고 미국이 밝혔다. 지난해 8월 쫓겨나다시피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한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선 아프간 철수 1년이 다가오는 시점에 철수 과정의 수모를 만회할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볼 수 있다.

1. 미국의 드론 공습    

[자료제공 / 워싱턴 DC AFP=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일 백악관에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알자와히리가 지난달 30일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의 드론 공습을 받아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중앙정보국(CIA)이 주도한 공습 당시 알자와히리는 탈레반의 고위 지도자인 시라주딘 하카니의 보좌관이 소유한 집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알자와히리는 알카에다 형성에 누구보다 깊이 관여한 인물로, 1998년부터 빈라덴의 이인자로 지내다 빈라덴 사망 후 후계자를 맡았다. 그는 빈라덴과 함께 2001년 미 뉴욕 무역센터와 워싱턴DC 인근 국방부 빌딩을 향한 9·11 테러를 저지른 테러리스트로도 알려져 있다.

2. 알자와히리의 지도부 재건

[자료제공 / 호스트 AP=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알자와히리는 9·11 테러 이후 미국이 알카에다에 은신처를 제공한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해 조직원이 흩어지고 살해당하자 알카에다의 존속을 위해 아프간과 파키스탄 국경 지역에 지도부를 재건했다. 알자와히리는 지난 몇 년간 종종 사망했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지난 4월 한 동영상을 통해 건재함을 과시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작년 8월 31일 9·11 테러로 시작된 20년 아프간 전쟁 종식을 선언하면서 미국이 아프간은 물론 다른 곳에서도 테러와 전쟁을 늦추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