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안산 분노, 사인 담긴 기념 시계 고가에 되팔이..."나 줘 얼마에 팔 건데"
양궁 안산 분노, 사인 담긴 기념 시계 고가에 되팔이..."나 줘 얼마에 팔 건데"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7.2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올림픽 3관왕을 차지한 양궁 국가대표 안산이 자신의 사인이 담긴 기념 시계를 고가에 되팔려 한 리셀러에게 분노했다.

안산은 지난 28일 SNS에 자신의 사인이 들어간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기념시계 판매글을 공유하며 “나 줘. 얼마에 팔 건데”라고 적었다. 

(안산_인스타그램)
(안산_인스타그램)

해당 글과 관련한 리셀러는 “도쿄올림픽 양궁 안산 선수 사인시계 사실 분 계신가요? 디엠 주세요”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에 안산은 “팔 거면 받지 말던가. 달라는 사람 많은데”, “어머니가 당근마켓에서 '안산 시계' 검색해서 플미 40만원 붙은 거 봤을 때 옆에서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아느냐”는 글도 올렸다.

또 안산은 “내가 이걸 팔았느냐. 선물이잖아 선물. 필요 없으면 그냥 조용히 버리든가 나눔을 하라”면서 “마음을 줬는데 그걸 왜 니 용돈벌이로 쓰냐”라고도 했다.

한편 안산은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종목에서 여자부 개인전, 여자 단체전, 혼성 단체전 등 3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한국 선수 최초 하계올림픽 3관왕을 달성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