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원선 복원공사 올여름 시작돼 2017년 11월 완공 예정
경원선 복원공사 올여름 시작돼 2017년 11월 완공 예정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3.05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경원선 남측 구간 복원 공사가 이르면 올여름 시작돼 2017년 11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대통령 직속 통일 준비위는 올 7~8월 경원선 백마고지역~남방한계선 간 8.5㎞ 구간을 복원하는 공사에 착수해 2017년 11월 개통한다는 계획을 최근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도 이 구간에 대한 기술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철도도시공단의 확인을 따르면 해당 구간은 주로 논과 밭으로 이뤄져 있는데 지뢰도 대부분 제거된 상태다.

▲ 경원선 남측 구간 복원 공사가 이르면 올여름 시작돼 2017년 11월에 완공될 예정이다.(출처/코레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DMZ 세계생태평화공원'이 철원에 조성될 경우 이 역이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 준비위와 정부는 북한이 호응하면 남방한계선~군사분계선 간 2km 구간도 추가 복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경원선만 아니라 철원에서 갈라지는 금강산 선 남측 구간(철원~남방한계선 간 30.5km)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