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지삿개 바위로도 불리는 '대포주상절리' [제주 서귀포]
[SN여행] 지삿개 바위로도 불리는 '대포주상절리' [제주 서귀포]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5.03.05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제주 서귀포)]

제주도 하면 생각나는 것이 까만 현무암에 에메랄드 빛 바다가 아닐까싶다. 제주도는 어딜가나 모든 해안가가 다 멋지지만, 주상절리가 발달한 곳은 더욱 더 아름답고 멋있다.

제주도 대포주상절리는 지삿개 바위로도 불리는데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기있는 관광지 중 한 곳이다.

▲ ⓒ지식교양 전문미디어-시선뉴스 (사진제공 - 단아)

주상절리에서의 '주상'은 기둥모양이라는 뜻이고, '절리'는 갈라진 틈을 말한다. 주상절리는 흐르던 용암이 급격하게 식으면서 형성되는 육각형 내지 사각형의 모양을 가지고 있는데, 제주도의 대포주상절리는 제주도의 주상절리 중 규모가 가장 큰 곳이다. 큰 기둥은 30~40m까지 한다고 한다.

▲ ⓒ지식교양 전문미디어-시선뉴스 (사진제공 - 단아)

제주 대포주상절리는 비교적 짧은 코스에 간단히 즐길 수 있는 코스지만 한 폭의 수채화를 보듯 장엄한 느낌과 자연의 경이로움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아름다운 사진 '단아'님께서 제공해주셨습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