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인터뷰] 서울 헬로뷰티 김주하 대표, "피부 깊은 곳까지 케어하는 세심한 피부 관리"
[JOB인터뷰] 서울 헬로뷰티 김주하 대표, "피부 깊은 곳까지 케어하는 세심한 피부 관리"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6.2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을 가꾸는 사람들에게 자기 관리는 빼놓을 수 없는 요소이다. 타인에게 보이기 위해서만 자신을 가꾸는 것이 아니라, 자기만족과 일상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자기 관리를 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피부 관리는 자기 관리 분야 가운데 많은 관심을 받는 분야이다.

피부는 사람의 신체 가운데 넓고, 예민한 곳으로 피부에 문제가 생겼을 때는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겪는다. 또 깨끗하고 맑은 피부는 사람 본연의 아름다움을 나타내는 곳이기에 좋은 피부를 유지하고 싶어 하는 사람이 많다. 얼굴과 몸의 피부뿐만 아니라 두피나 발과 같은 곳의 관리 또한 꾸준히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강서구에서 헬로뷰티를 운영하는 김주하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강서구에 위치한 헬로뷰티
▲ 강서구에 위치한 헬로뷰티

Q. 헬로뷰티의 창업 취지를 말씀해 주십시오.
A. 창업 이전에 오랜 기간 직장 생활을 하며 살았다. 그러다 가만히 인생을 돌아보니 이게 정말 내가 바라던 삶인지 고민이 되었다. 다른 사람 밑에서 시키는 일만 수동적으로 하는 삶보다 내가 주체적으로 생각하고 행복해하는 삶을 살고 싶었다.

내가 주체가 되어 상상하고 펼쳐나가는 일생을 살자는 결심을 하고, 그 결심을 담아 평소에 좋아하던 마사지, 스파, 에스테틱 관리 분야로 창업을 하게 되었다.

Q. 헬로뷰티의 주 서비스 분야에 대해 소개해 주십시오.
A. 헬로뷰티에서 제공하는 피부 관리로는 베이직 케어, 스페셜 케어, MTS 케어, 크라이오 더마 플래닝, 스킨 미라클, 프리즘 이온 자임, 갈바닉 베이직 케어, 갈바닉 스페셜 케어가 있다.

속눈썹 관리로는 펌과 연장을 도와드리고 있고, 왁싱으로는 페이스 왁싱, 바디 왁싱, 브라질리언 관리를 제공한다. 또 두피 관리는 베이직 케어로 제공한다. 발 관리도 헬로뷰티에서 인기 있는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이다.

Q. 헬로뷰티만의 특징을 말씀해 주십시오.
A. 기기 관리의 비중이 높은 점을 특징이라 말할 수 있다. 뷰티 케어 기기 분야도 많은 발전이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다. 수기 관리 나름의 장점도 분명히 있지만, LED 마스크, 써마지 기기 등의 빛의 파장과 고주파 전류 등으로 진피 깊숙한 곳까지 회생 자극을 줄 수 있다는 것이 기기 관리가 가진 장점이다. 최신 기술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조금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고 있다.

▲ 헬로뷰티의 김주하 대표가 뷰티살롱 실무 강의를 하고 있다.
▲ 헬로뷰티의 김주하 대표가 뷰티살롱 실무 강의를 하고 있다.

Q. 헬로뷰티 운영에 있어 가장 우선으로 보는 가치관과 철학은 무엇입니까?
A. 관리의 세부적인 방법을 떠나서, 정말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을 지키는 자세’라고 생각한다. 가격 경쟁에 몰두한 나머지 관리의 기초가 되는 크림, 오일, 왁싱 재료를 아껴 저가 제품을 사용하는 샵들이 너무나 많은 것이 현실이다.

헬로뷰티는 만약 폐업하는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의 품질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낮은 수준의 관리 제품을 사용하는 일이 절대 없을 것이다.

Q. 가장 큰 보람을 느낀 사례나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자유롭게 말씀해 주십시오.
A. 처음 방문하셨던 고객님 한 분이 떠오른다. 처음부터 사사건건 불만이 많으셨고, 까칠하게 반응하셔서 나를 힘들게 하시던 손님이셨다. 응대가 어려워서 도중에 그냥 돌려보내야 하나 고민도 했었다. 그러다 “그래 뭐, 제대로 한번 내 실력을 보여드리자” 하고 마음을 먹었다. 고객님의 불만이 나올 수 없도록 조금 더 세심하게, 조금 더 정성을 들여 관리해 드리며 말 한마디, 손의 터치 하나하나를 신경을 쓰며 정말 완벽하게 관리해 드리려 애를 썼다.

나중에는 이 고객님이 우리 샵의 가장 큰 단골손님이 되셨다. 나중에 말씀하시기를 이렇게 짜증 안 내고 자기를 다 받아준 샵은 헬로뷰티가 처음이셨다고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마음이 더욱 뿌듯했다.

▲ 헬로뷰티 내부 전경
▲ 헬로뷰티 내부 전경

Q. 현재의 사업장과 시스템을 만들 수 있었던 노하우를 말씀해 주십시오.
A. 아직은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고, 코로나의 영향이 가시지 않아 한 달, 한 달 넘어가기 벅차기도 하다.

하지만 위기가 기회라고 판단하며 코로나가 한창인 와중에 오히려 가게를 확장 이전한 것은 괜찮은 결정이었다고 생각한다. 한창 경기가 어려워 자영업자 가운데 폐업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임차인 부족 현상이 발생했고, 그 영향으로 새 건물에 입점 시 권리금이나 임차료를 비교적 좋은 조건으로 체결할 수 있었다. 또한 샵의 크기가 늘어나면서 일반 관리 손님 외에도 피부 관리 교육을 원하는 수강생을 교육하는 분야로 사업 또한 확장할 수 있었다.

Q. 앞으로의 전망과 목표를 말씀해 주십시오.
A. 한국의 에스테틱이 중국 및 동남아시아까지 진출하도록 하는 역할을 맡는 것이 나의 최종적인 꿈이다. 한국 화장품의 위상은 이미 동남아시아에서 인정받는 수준이지만, 에스테틱은 아직 소개되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뛰어난 관리 서비스를 통해 K-뷰티의 위상을 높이는 데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

또 한 가지, 뷰티 창업을 하고자 하는 예비 미용인에 대한 교육을 확장해 국가자격증 취득은 물론, 그 외의 살롱 과정 및 오픈 컨설팅까지 원스톱으로 하는 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마지막 목표이다.  

Q. 해당 인터뷰 기사를 접하게 될 독자에게 전하실 말씀이 있다면?
A. 좋은 음식, 좋은 화장품, 좋은 관리 모두 아름다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좋은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항상 여유 있는 마음, 밝은 미소와 함께하시길 소망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