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한국판 '종이의 집', 이야기 구성은 원작에 충실...한국 색채 띤 요소도 눈길
베일 벗은 한국판 '종이의 집', 이야기 구성은 원작에 충실...한국 색채 띤 요소도 눈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6.2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베일을 벗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지난해 말 시즌5로 대장정을 마친 동명의 스페인 넷플릭스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다. 

한국판 <종이의 집>은 북한 평양에서 BTS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소녀(전종서 분)의 몸짓으로 시작한다. 남북한 주민들의 왕래가 자유로운 통일을 앞둔 한반도, 소녀는 코리안드림을 안고 남한으로 내려온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그러나 인력사무소의 횡포 등 현실에 좌절하고 북한에서 익힌 총을 다루는 기술로 도적이 된다. 그런 소녀에게 손을 내민 이는 함께 조폐국을 털자며 자신을 '교수'라고 밝힌 한 남자(유지태)다.

강도단에는 북한 개천 강제수용소를 탈출한 베를린(박해수), 남한 최초 땅굴 은행털이범 모스크바(이원종), 길거리 싸움꾼 출신이자 모스크바의 아들 덴버(김지훈), 각종 위조 전문가이자 사기꾼인 나이로비(장윤주), 천재 해커 리우(이현우), 연변 조직에서 활동한 해결사 콤비 헬싱키(김지훈)와 오슬로(이규호)가 함께한다. BTS 춤을 추던 소녀는 도쿄란 이름으로 강도단에 합류한다.

전체적인 이야기 구성은 원작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여기에 분단국가 상황이 인질들 사이에 남한과 북한 출신의 대치 국면을 만들고, 강도단과 협상을 벌이는 남북합동 대응팀 내 불신과 견제란 갈등 요소를 던져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