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남동부 강진 발생, 1천명 이상 사망...사상자 수 앞으로 더 늘어날 듯 [글로벌이야기]
아프간 남동부 강진 발생, 1천명 이상 사망...사상자 수 앞으로 더 늘어날 듯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6.2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현지시간으로 22일 아프가니스탄 남동부에서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해 1천명 이상이 사망했다. 외신, 아프간 매체, 지진 정보기관 등을 종합하면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1시 24분 아프간 남동부 파키스탄 국경 인근인 파크티카주에 규모 5.9(유럽지중해지진센터 기준)의 지진이 엄습해 사망자 수가 1천명을 넘어섰다.

1. 위력이 컸던 지진

[자료제공 / USGS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제공]

인근 호스트주 등에서도 사상자가 발생한데다 산간 외딴곳 피해는 집계되지 않은 상태라 사상자 수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샤라푸딘 무슬림 재난관리부 부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확보한 정보에 따르면 사망자와 부상자 수가 각각 920명, 600여명”이라고 밝혔다. 진원 깊이가 10㎞에 불과한 이 지진은 아프간 수도 카불은 물론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인도 등 수백㎞ 떨어진 곳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될 정도로 위력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2. 돌무더기가 된 가옥들

[자료제공 /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크타르통신 제공, 연합뉴스 제공]

소셜미디어(SNS) 등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가옥들은 무너져 돌무더기가 됐고, 수습된 시신은 담요에 덮인 채 땅에 놓였다. 많은 사람이 무너진 주택에 깔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가옥은 대부분 흙벽돌로 얼기설기 지어진 탓에 홍수나 지진이 발생하면 쉽게 무너지면서 상당한 피해가 발생하곤 한다. 특히 이번 지진은 진원의 깊이가 얕은 편인데다 주민이 잠든 한밤중에 발생해 피해가 더욱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