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전으로 번진 인맥 캐스팅 논란, 뮤지컬 1세대 호소문 발표 "선배들의 책임 통감"
고소전으로 번진 인맥 캐스팅 논란, 뮤지컬 1세대 호소문 발표 "선배들의 책임 통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6.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의 친분·인맥 캐스팅 논란이 고소전으로까지 번지자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이 업계 내 불공정을 자정하자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칼린·최정원·남경주는 지난 22일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며 “동료 배우를 사랑하고 존중해야 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경주_인스타그램)
(남경주_인스타그램)

이들은 스태프와 제작사가 지켜야 할 점도 강조하며 “스태프는 배우들의 소리를 듣되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는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사는 (…)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 공연 환경이 몇몇 특정인뿐 아니라 참여하는 모든 스태프 배우에게 공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런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 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더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고,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르게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호소문은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전날 배우 김호영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서 이른바 친분 캐스팅 논란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나왔다.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주인공 엘리자벳 역을 맡은 옥주현은 지난 20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배우 김호영과 누리꾼 2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