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장판 발언 김호영 측, 옥주현 고소에 유감..."사실 확인 없이 명예 실추"
옥장판 발언 김호영 측, 옥주현 고소에 유감..."사실 확인 없이 명예 실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6.2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영 측이 옥주현 고소와 관련해 유감의 뜻을 전했다.

김호영의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는 지난 21일 공식입장을 통해 “김호영에 관한 기사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호영이 지난 14일 개인 SNS에 업로드한 일과 관련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 최초의 기사가 보도되었고, 이후 무수한 매체에서 추측성 기사들을 잇달아 보도했다”고 전했다.

(김호영_인스타그램)
(김호영_인스타그램)

이어 “이후 옥주현 또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했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다. 당사 및 김호영에게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스럽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후 해당 내용으로 인해 김호영 배우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근거 없는 기사를 보도할 경우에도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 또한 온라인 댓글을 포함한 모든 악의적인 허위 사실 작성, 배포, 유통, 확산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김호영이 소셜미디어(SNS)에 옥장판 사진과 함께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게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옥장판’이 옥주현을 겨냥한 표현이라는 해석이 나왔기 때문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