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가스 공급 축소, 유럽은 다시 석탄발전소 재가동 확대...올해 겨울 대비 [글로벌이야기]
러시아 가스 공급 축소, 유럽은 다시 석탄발전소 재가동 확대...올해 겨울 대비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6.2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AFP·dpa 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이 러시아의 에너지 공급 축소에 대응해 석탄 의존도를 높이는 에너지 긴급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독일 정부는 에너지 수요를 충당하는 차원에서 석탄 사용을 늘리는 방안을 포함한 긴급조치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1. 석탄발전 긴급 확대

[자료제공 / AP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은 앞으로 몇 주 안에 이날 발표된 방안들이 법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겨울을 대비해 천연가스를 최대한 비축하는 것이 현시점에서 절대적 우선순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스 소비를 줄이기 위해서는 전기 생산에 가스가 덜 사용돼야 한다”며 “대신 석탄화력발전소가 더 많이 사용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은 2030년까지 석탄 발전을 폐지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러시아가 서방 국가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을 대폭 줄이면서 이에 역행하는 조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2. 발전소 재가동 발표

[자료제공 / EPA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여타 국가들에서도 재생에너지 정책이 흔들리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날 오스트리아 정부도 폐쇄한 석탄 발전소를 재가동한다고 발표했다. 가스위기 1단계를 선포한 네덜란드는 석탄 발전소 가동을 확대하기로 했다. 네덜란드는 그동안 환경문제를 이유로 석탄 발전을 35%까지 줄였지만, 2024년까지는 석탄발전소를 다시 최대한 가동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아낀 가스를 겨울용으로 저장한다는 계획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