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백악관 방문해 바이든과 면담..."아시아계 증오 범죄 근절돼야" [글로벌이야기]
방탄소년단(BTS) 백악관 방문해 바이든과 면담..."아시아계 증오 범죄 근절돼야"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6.0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세계적인 K팝 스타 방탄소년단(BTS)이 현지시간으로 3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을 위해 미국 백악관을 방문했다. BTS는 미국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 마지막 날인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고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1. 바이든 대통령-BTS 만남 장면 공개

[자료제공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과 BTS의 만남은 언론에 공개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밤 트위터를 통해 BTS와의 만남 장면을 공개했다. 트위터에 올라온 59초 분량의 동영상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 앞 야외에까지 나와 BTS를 맞았다. BTS가 “대통령님을 뵙게 돼 영광입니다”라고 말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 온 걸 환영한다. 어서 오라”고 손짓을 하며 이들을 반겼다.

2.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에 대한 입장

[자료제공 / 빅히트뮤직, 연합뉴스]

BTS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만남에 앞서 백악관 기자실을 방문, 멤버 각각이 돌아가며 마이크를 잡고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최근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많은 증오 범죄에 놀랐고 마음이 안 좋았다”며 “이런 일의 근절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이 자리를 빌려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면담 이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백악관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중요한 사안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과 논의할 수 있어 큰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