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관광지서 22명 태운 소형 여객기 실종... 시야 확보 어려워 일단 수색 중단 [글로벌이야기]
네팔 관광지서 22명 태운 소형 여객기 실종... 시야 확보 어려워 일단 수색 중단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3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지난 29일 네팔의 관광도시 포카라에서 22명을 태우고 이륙한 소형 여객기가 실종됐다. 헬기를 띄워 수색에 나선 당국은 악천후로 인해 수색을 일단 중단했으며 날이 밝는 대로 재개하기로 했다.

1. 비행 중 사라진 비행기

[자료제공/ 구글맵, 연합뉴스]

네팔 민간 항공사 타라에어(Tara Air)가 운영하는 소형 쌍발기 ‘트윈오터’가 이날 오전 9시 55분쯤 관광도시인 포카라에서 이륙, 북서쪽으로 160km 떨어진 좀솜으로 비행하던 중 사라졌다고 네팔 매체 카트만두포스트와 외신들이 보도했다. 포카라에서 좀솜까지 비행시간은 약 20분으로 이 노선을 비행하는 항공기는 계곡에 착륙하기 전 산악지대를 통과하며 비행한다. 실종기는 이륙 후 15분 뒤 연락이 두절됐으며 실종기에는 조종사를 비롯해 승무원 3명과 승객 19명이 탑승했다.

2. 시야 확보 어려줘 수색 중단

[자료제공 / AFP=연합뉴스]

포카라∼좀솜 구간 비행 노선은 외국인 등산객과 좀솜의 묵티나트 사원에 가려는 인도·네팔인 순례자들이 자주 찾는다. 타라에어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항공사는 네팔 산악지대를 주로 취항하며 이번에 실종된 쌍발기 트윈오터를 포함해 총 6기를 운영한다. 네팔 당국은 2대의 헬리콥터를 항공기의 비행경로에 파견해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기상이 좋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당국은 해가 진 데다 악천후로 인해 시야를 확보하지 못해 수색을 일단 30일 아침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