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침공 계기, 맥도날드 이어 스타벅스도 러시아 떠난다...완전 철수 [글로벌이야기]
우크라 침공 계기, 맥도날드 이어 스타벅스도 러시아 떠난다...완전 철수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2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주요 기업들이 러시아 시장에서 완전히 발을 빼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커피 제국 스타벅스도 러시아에서 영업을 시작한 지 15년 만에 철수하기로 결정했다고 현지시간으로 23일 밝혔다.

1. 러시아 시장 완전 철수 스타벅스

[자료제공 / 로이터 연합뉴스]

스타벅스는 러시아에서 130개 매장을 열었으나, 이들 매장은 전부 라이선스 사업자가 운영 중이라고 CNBC방송이 전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스타벅스는 이들 매장의 영업을 영구 종료하고, 러시아에서 더는 영업 활동을 하지 않게 된다. 회사 측은 성명서를 통해 “스타벅스는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하고, 앞으로 그곳에 브랜드를 남기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현재 러시아 매장에서 일하는 약 2천 명의 현지인 직원들에게 향후 6개월간 급여를 지불하고, 이들의 재취업을 도울 방침이다.

2.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 

[자료제공 / AP 연합뉴스]

지난 2007년 모스크바에 첫 매장을 연 스타벅스는 쿠웨이트 기업 M.H. 알샤야와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러시아 내 영업 활동을 펼쳤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0년 12월 러시아를 중국, 브라질, 인도와 함께 러시아 시장 확대에 공을 들였으나 우크라이나 침공의 여파로 오히려 사업을 접게 됐다. 스타벅스의 이번 결정은 미국의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지난 18일 러시아 사업 매각을 발표한 지 일주일도 안 돼 공개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