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피플] 진지-유쾌 넘나드는 배우, 따뜻한 가족 코미디 '어부바' 정준호
[시선★피플] 진지-유쾌 넘나드는 배우, 따뜻한 가족 코미디 '어부바' 정준호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2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연예계 인맥왕’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몇 명의 인물 중 절대 빠지지 않는 사람이 있다. 결혼 당시 국내 톱스타뿐만 아니라 두바이 국왕 부인의 친동생 등 어마어마한 하객 군단을 자랑했던 인물이다. 개인적으로는 화려한 인맥을 자랑하며 현재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종횡무진 활동 중인 배우 ‘정준호’. 그는 어떤 사람일까.

[사진/영화 '어부바' 스틸컷]
[사진/영화 '어부바' 스틸컷]

MBC 공채 탤런트로 정식 데뷔한 정준호는 돋보이는 외모로 데뷔와 동시에 여러 작품에 캐스팅된다. 그러나 작품들이 조기에 종영되는 비운을 맞이했고 주로 단역과 조연으로 출연하게 되었다. 그는 배우의 길을 접고 다른 것을 찾아보려고 하다 드라마 <왕초>에서 악역 ‘이정재’ 역할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리며 연기자의 길을 계속 걸을 수 있었다. 

조성모의 뮤직비디오에도 조연으로 많이 출연한 정준호는 초창기 악역이나 무게감 있는 역할을 많이 맡았다. 그래서 대중들에게 왠지 딱딱할 것 같거나 고지식할 것 같은 이미지가 강했다. 그런 이미지가 굳혀갈 즈음, 영화 <두사부일체>에서 주연으로 파격적인 코믹연기를 선보이며 기존의 딱딱한 이미지를 탈피하는데 성공했다. 

[사진/영화 '두사부일체' 스틸컷]
[사진/영화 '두사부일체' 스틸컷]

그뿐만 아니라 영화 <가문의 영광> 시리즈 흥행까지 이끌며 코믹 연기의 대가로 자리매김했다. 2020년 개봉한 영화 <히트맨>에서도 과거 전설의 국정원 악마교관이자, 현재는 대테러 정보국 국장을 맡고 있는 인물 ‘덕규’로 분해 명불허전 코믹 존재감을 발산했다. 그렇다고 정준호가 코믹 연기 에이스만으로 활동한 것은 아니다.

인기 드라마 <SKY 캐슬>에서 정형외과 교수 강준상 역을 맡아 임팩트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완성도 높은 작품에 출연하며 열정을 쏟아부은 정준호는 시청자의 뜨거운 사랑을 확인하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등장만으로도 극의 분위기를 바꾸고,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끌어내는 등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매회 변화하는 상황에 따라 시시각각 달라지는 눈빛과 표정은 정준호의 연기 내공을 다시 한 번 증명하게 했다. 각종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비춰졌던 광해의 모습과는 또 다른, 이전에 본 적 없던 새로운 광해 캐릭터를 남기며 보다 더 확장된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현재 정준호는 스크린에서는 영화 <어부바>로 안방극장에서는 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으로 대중들을 만나고 있다. 그는 영화 <어부바>를 선택한 것에 대해 그동안 흥행을 우선으로 작품을 택했는데 자식을 낳고 부모 입장에서 아이와 손잡고 가서 볼 수 있는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고 전하며 <어부바>가 바로 그런 작품이라고 전했다.

[사진/영화 '어부바' 스틸컷]
[사진/영화 '어부바' 스틸컷]

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에서는 코미디 연기는 역시 정준호라는 감탄을 자아내게 만든다. 극 중 흥이 넘치는 신령으로 말장난에 가까운 대사들을 맛깔나게 소화해 극에 활기를 불어넣는가 하면 몸주신 역할에서 벗어나 오랜만에 휴가를 즐기며 걸그룹에 빠진 신령의 모습을 귀엽게 그려냈다.

진지함과 유쾌함을 넘나들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배우 ‘정준호’.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하며 그만의 깊은 연기 내공을 제대로 펼치고 있다. 앞으로는 어떻게 진정성을 발휘하며 관록의 힘을 보여줄지 많은 기대가 모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