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시다, 독일 총리 만나 소녀상 철거 직접 요청...이례적인 경우 [글로벌이야기]
日 기시다, 독일 총리 만나 소녀상 철거 직접 요청...이례적인 경우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1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했다. 지난 11일 산케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유감이고 일본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며 철거를 요구했다.

1. 소녀상 철거 직접 요청 총리

[자료제공 /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총리가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직접 요청한 것은 이례적이다. 산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금까지도 다양한 수준에서 철거를 압박해 왔지만, 총리가 전달하면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기시다 총리의 요청 배경을 전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산케이 보도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요청에 “총리는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는 취지로 말하면서 독일 측에 협력을 재차 요청했다”며 “그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외교상의 대화여서 (답변을) 삼가겠다”고 확인했다.

2.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설치

[자료제공 /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2020년 9월에 1년 기한으로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다. 일본 정부가 설치에 항의하자 미테구청은 설치 2주 만에 철거 명령을 내렸으나 코리아협의회가 소송을 제기하자 미테구청은 철거 명령을 보류했다. 미테구청은 지난해 9월 구청 도시공간 예술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올해 9월 28일까지 설치기간을 1년 연장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