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손흥민 EPL 18-19호골 폭발... 전설 차붐까지 넘은 월드클래스 [Q&A]
[이슈체크] 손흥민 EPL 18-19호골 폭발... 전설 차붐까지 넘은 월드클래스 [Q&A]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0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토트넘 손흥민 선수의 활약이 그칠 줄 모르고 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멀티 골을 폭발하며 시즌 19호골을 쐈으며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넘어섰다. 오늘은 영국에서 활약하고 있는 손흥민 선수와 관련된 내용을 이슈체크에서 Q&A로 자세히 알아보겠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Q. 먼저 어제 있었던 경기 소식부터 알아봐야 할 것 같다. 경기는 어땠는가?
A. 손흥민 선수는 한국시간으로 1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35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15분 데얀 클루세브스키의 도움을 받아 추가 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4분에는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전매특허인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반대편 골대 상단에 꽂아 팀이 3-0으로 앞서나가게 했다. 손흥민 선수는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37분 교체됐고 팀은 3-1 승리를 거뒀다.

Q. 멀티골도 멀티골이지만 유의미한 기록이 있는 것 같은데 어떤가?
A. 이 경기의 첫 득점으로 시즌 18호 골을 기록한 손흥민 선수는 지난 시즌 자신과 36년 전 차범근 전 감독이 세운 한국 축구 선수의 유럽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17골 기록을 깼다. 차 전 감독은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레버쿠젠 소속으로 대기록을 쓴 바 있다. 지난달 10일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리그 17골을 기록했던 손흥민 선수는 이후 3주, 3경기 만에 기다렸던 득점포를 가동하며 한국 축구사를 새로 썼다.

Q. 득점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 같은데 득점 랭킹도 올랐는가?
A. 손흥민 선수는 두 번째 골을 성공하며 시즌 득점을 19골까지 늘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17골·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EPL 득점 랭킹 공동 2위에 있던 손흥민은 이날 멀티 골로 단독 2위로 뛰어올랐다. 득점 선두 무함마드 살라흐(22골·리버풀)와 격차는 3골로 줄어들었다.

Q. 경기 결과가 좋았기에 손흥민 선수에 대한 경기 평점 매우 높았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어떤가?
A. 2골 1도움 원맨쇼를 펼치며 토트넘에 승리를 안긴 손흥민 선수는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은 지난 1일 토트넘을 레스터 시티전 3-1 완승으로 이끈 손흥민 선수를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로 뽑았다. 매 경기 양 팀을 통틀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이르는 킹 오브 더 매치는 온라인 팬 투표로 선정한다. 손흥민 선수는 73.2%의 득표율로 확실하게 킹으로 뽑혔다.

Q. 당사자인 손흥민 선수의 기분도 날아갈 것 같은데 경기 후 어떤 입장을 밝혔나?
A. 경기 후 득점왕 욕심이 있는지를 묻는 현지 취재진 질문에 손흥민 선수는 “기회가 나면 나는 늘 골을 넣으려고 노력할 것이다. 득점왕은 늘 나의 꿈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팀의 승리가 가장 중요하다며 전제조건을 달았다. 탄성을 자아낼 정도의 두 번째 골을 뽑아낼 때 공의 궤적을 봤고 득점으로 연결돼 행복하다고 말했지만 팀이 승점 3점을 따낸 것이 더 행복감을 준다고 강조했다.

Q. 실력도 에이스지만 인성도 에이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무슨 이유 때문인가?
A. 두 번째 골을 넣은 손흥민 선수는 특별한 세리머니로 기쁨을 나눴다. 자신의 전매특허인 ‘찰칵 세리머니’에 앞서 두 손에 입을 맞춘 뒤 손가락으로 원을 만들어 보였다. 이 세리머니는 5살짜리 토트넘 팬 라일리 키스의 세리머니다. 예정보다 3개월 일찍 조산아로 태어난 라일리는 뇌성마비를 앓아 걸을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수술과 재활을 거쳐 조금씩 발을 뗐고, 축구공도 찰 수 있게 됐다.

토트넘 구단은 최근 소속 선수인 벤 데이비스와 조 로든이 라일리를 찾아가 함께 시간을 보낸 영상을 공개했다. 라일리는 손흥민 선수와 영상 통화를 하며 세리머니를 선보였는데, 이를 손흥민 선수가 경기장에서 따라 한 것이다.

전설적인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기록도 뛰어넘으며 세계적으로 활약하고 있는 손흥민 선수. 훈련 도중에도 팬들과 눈맞춤을 하고 사인도 열심히 해주는 등 실력뿐만 아니라 인성까지 인정받으며 높은 프로의식을 보여주고 있다. 아직 시즌이 남은 만큼 부상 없이 계속해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주길 응원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