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설문조사 진행, 2030 남녀 데이트비용 ‘평균 지출 8만원 선’ 선택
결혼정보회사 가연 설문조사 진행, 2030 남녀 데이트비용 ‘평균 지출 8만원 선’ 선택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05.0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 가연결혼정보㈜>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최근 MZ세대 미혼남녀 1,000명(남녀 각 500명, 25세 이상 39세 이하)을 대상으로 ‘데이트 비용’에 대한 의견을 알아봤다. (오픈서베이 진행,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0%p)

놀랍게도 남녀 모두 적절한 데이트비용 부담 비율로 ‘남5:여5(38.8%)’를 가장 많이 뽑았다. 남성은 ‘남5:여5(43.6%)’, ‘남6:여4(35.2%)’, ‘남7:여3(15.8%)’, ‘남8:여2(3.8%)’, ‘남9:여1(1.2%)’, ‘남4:여6(0.2%)’ ‘남1:여9(0.2%)’ 순이였고, 여성은 ‘남5:여5(34%)’, ‘남6:여4(32.4%)’, ’남7:여3(19.4%)’, ‘남9:여1(7.8%)’, ‘남8:여2(6.2%)’, ‘남3:여7(0.2%)’ 순으로 선택했다.

전반적으로 남성이 더 많이 부담해야 한다는 비율이 높았으나, 남녀 모두 5:5 비율을 1순위로 선택했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예전보다 남녀 사이 공평함을 추구하고자 하는 인식 변화를 짐작해 볼 수 있다.

이성과의 데이트에서 ‘비용 문제로 갈등을 빚은 적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21.5%가 ‘있다’, 78.5%가 ‘없다’고 답했다. 10명 중 2명 정도 갈등을 빚은 경험이 있는 셈이다.

남녀가 데이트 1회 당 지출하는 평균 비용은 약 7.96만원으로 집계됐다. 여성(6.84만원)보다는 남성(9.08만원)이, 20대(7.74만원)보다는 30대(8.18만원)의 평균이 조금씩 더 높았다.

가연 관계자는 “기본적으로는 여성보다 남성이 더 부담한다는 인식은 있으나, 데이트비용에 정답은 없는 것 같다. 직장인, 학생, 취업준비생 등 현재 신분, 수입의 정도나 경제 상황, 나이 차이 등 여러 가지 요인에 따라 당연히 예외가 발생한다”라고 전했다.

또 “비용 문제는 현명하고 센스있는 대화·행동으로 두 사람 만의 패턴을 맞춰가는 것이 바람직하고, 남들과 무작정 비교하는 것은 절대 지양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