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예술단, 64곡 암보해 5시간 연속 합주...한국기록원 공식 인증 획득
한빛예술단, 64곡 암보해 5시간 연속 합주...한국기록원 공식 인증 획득
  • 보도본부 | 김정연
  • 승인 2022.05.0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 한빛예술단

시각장애인 전문예술단 한빛예술단이 4월 29일 공연한 오케스트라 연주에서 최다 암보 최장시간 오케스트라 연주로 KRI 한국기록원 공식 최고기록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신대 신학대학원 공연장에서 이루어진 이번 공연은 한빛예술단 소속 시각장애 음악인 31명이 참여했으며, 김종훈 음악감독의 지휘 아래 오전 9시부터 약 5시간가량 연주가 이어졌다.

경기병서곡, 훅돈클래식, 헝가리무곡 등 60개가 넘는 클래식 곡을 모두 암보하여 지휘자 없이 오케스크라 연주를 하는 일은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약 20년간 100회에 가까운 공연을 소화하며 호흡을 맞춰온 한빛예술단이었기에 이번 도전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빛예술단은 이번 한국기록원 기록 인증을 토대로 세계 기네스북과 미국 WRC(World Record Committee/세계기록위원회) 등에서도 계속해서 도전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의 장애인 예술단이 세계기록에 인증된 사례는 전무하며 한빛예술단이 이를 해낸다면 한국 장애 예술의 위상 제고는 물론 문화예술로의 국제교류를 통한 민간 외교 역할에도 기여될 것으로 기대된다.

백형기 공연전문가는 “오케스트라 단원 모두가 5시간 이상 모든 곡을 암보하여 연주하는 모습에 경이로움이 느껴졌다”라며 “연주자 개인이 한 두 곡을 외우는 것도 쉽지 않은데 이렇게 많은 단원들이 하나가 되어 수준 높은 곡을 함께 암보하여 연주한다는 것은 매우 특별한 일이고 오늘 그 모습을 현장에서 볼 수 있어서 공연전문가로서 굉장히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빛예술단은 한국 최초 장애인 오케스트라를 운영하는 단체로, 국내 장애 음악 예술분야 발전에 기여하고 단원들을 정규직으로 고용하여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도 공헌해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