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고양잇과 동물들 무늬만 보고 구별하는 방법
[카드뉴스] 고양잇과 동물들 무늬만 보고 구별하는 방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2.04.29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 디자인 이윤아Pro] 고양잇과 동물은 사자, 호랑이, 표범, 재규어 등 다른 동물들을 사냥해 먹고 사는 포유류다. 강한 발톱과 날카로운 이빨을 가졌고 달릴 때는 빠른 속력을 낼 수 있기 때문에 다른 동물을 사냥하기에 유리하다. 그런데 고양잇과 동물들 중 치타, 표범, 재규어는 비슷하게 생겨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이 동물들의 특징을 살펴 쉽게 구별할 수 있는 법을 알아보자. 

고양잇과 동물들은 비슷하게 생겼어도 일반적인 특징과 무늬가 다르다. 특히 표범과 치타는 몸집도 비슷하고 생김새도 비슷하지만 표범이 치타보다 근육이 굵어 힘이 더 강하기 때문에 두 동물이 싸우면 표범이 거의 이긴다. 그리고 표범은 몸통이 굵고 다리가 짧아 다부진 느낌을 주지만 치타는 긴 다리에 가는 몸을 가지고 있어 달리는 속도를 내기에 적합한 체구를 소유하고 있다. 

얼핏 보면 비슷한 무늬인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털에 박힌 반점이 다른데, 이들을 구분하는 가장 쉬운 방법이 바로 무늬를 살펴보는 것이다. 

먼저 표범은 매화꽃 모양의 무늬로 가운데 구멍이 뚫린 검고 둥근 무늬를 가지고 있다. 이 독특한 무늬는 옛날 아프리카 사람이 사냥을 잘하기 위해 피부색을 검게 바꿀 때 손가락 끝을 모아 표범의 몸에도 찍어 줬다는 우화를 만들기도 했다. 

다음 재규어의 무늬는 표범의 무늬와 비슷하지만 구별하는 방법이 있다. 재규어의 몸에도 가운데 구멍이 뚫린 무늬를 가지고 있지만 점무늬 안에는 작은 점이 한 두개씩 박혀있다.

따라서 점무늬 속에 아무것이 없다면 표범, 점무늬 속에 작은 점들이 박혀 있는 것은 재규어로 쉽게 구별할 수 있다. 치타의 점무늬는 표범과 재규어의 무늬와는 확실한 차이를 보인다. 속이 비어있는 표범과 재규어와는 달리 가운데가 꽉 찬 무늬를 가지고 있다. 

치타는 얼굴만 봐도 표범이나 재규어와 쉽게 구분할 수 있는데, 눈물 자국처럼 눈 안쪽 가장자리에서 코 옆을 지나 입 부분까지 내려오는 검은색 줄이 있어 얼굴 생김새로도 구별이 가능하다. 

고양잇과 동물 중 퓨마는 앞에 소개한 동물들보다 구별하기 쉽다. 퓨마는 어릴 때는 얼룩무늬가 있지만 생후 3개월이 되면 얼룩무늬가 사라지기 때문이다. 즉 표범처럼 생겼지만 몸에 점이 없다면 퓨마라고 생각하면 된다. 한편 퓨마는 운동신경도 좋아 바닥에서부터 4m 이상의 높이를 단번에 뛰어오를 수 있을 정도로 놀라운 점프력을 가지고 있다.

언뜻 보면 비슷한 표범, 치타, 재규어, 퓨마. 이제 이들의 얼굴을 보지 않고 무늬만 보고도 헷갈리지 않으며 구분이 가능할 것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