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아들 병역 의혹 해소 위해 수일 내에 재검 받도록 하겠다" 外 [오늘의 주요뉴스]
정호영, "아들 병역 의혹 해소 위해 수일 내에 재검 받도록 하겠다"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4.2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정호영, “아들 병역 의혹 해소 위해 수일 내에 재검 받도록 하겠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아들의 병역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수일 내에 재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등을 위해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한 정 후보자는 “근거 없이 제기되는 제 아들의 병역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아들로 하여금 수일 내로 공신력 있는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후임 사지 압박하고 주먹으로 때리는 등 가혹행위 선임 벌금 700만원

창원지법 형사2단독 양상익 부장판사는 후임병에게 여러 차례 가혹행위를 한 혐의(폭행 등)로 재판에 넘겨진 해군 A(22) 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 씨는 작년 1월부터 3월까지 강원 동해시 한 군부대 생활관에서 후임인 피해자의 양다리와 양손 등을 움직이지 못하게 압박한 뒤 주먹으로 수십차례 때리거나 침대 프레임에 신체 부위를 비비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

MLB도 선수 유니폼 상업 광고 부착...샌디에이고가 처음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내년부터 선수 유니폼에 상업 광고를 부착한다. 샌디에이고는 한국시간으로 20일 2023시즌부터 유니폼 소매에 통신장비 기업 모토로라의 로고가 새겨진 패치를 붙일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노사는 지난달 11일 새 단체협약에 합의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유니폼 패치와 헬멧에 상업 광고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샌디에이고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가운데 처음으로 이를 실행에 옮겼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