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위 고진영(후원 옥타미녹스) 신기록 2개를 작성하며 시즌 첫 우승
세계랭킹 1위 고진영(후원 옥타미녹스) 신기록 2개를 작성하며 시즌 첫 우승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03.0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진영 프로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7)이 2022시즌 첫 출전 대회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70만달러)에서 엄청난 뒷심으로 우승컵을 안았다.

고진영은 6일 싱가포르 센토사골프클럽 뉴 탄종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공동 2위에 오른 전인지(28), 이민지(호주)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LPGA 투어 통산 13승째를 올린 고진영은 우승 상금으로 25만5000달러(약 3억1000만원)를 받았다.

지난해 최고 활약을 펼쳤던 고진영은 올해 1월과 2월 미국에서 열렸던 LPGA 투어 3개 대회를 건너뛰고 이번 대회에서 올 시즌 첫 경기를 치렀다. 3개월 만에 LPGA 투어 공식 대회를 참여했다는 것이 무색하게도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모두 60대 타수를 적어낸 고진영은 올 시즌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고진영은 우승뿐만 아니라 15라운드 연속 60대 타수와 30라운드 연속 언더파의 신기록을 달성하는 겹경사도 누렸다. 지난해 BMW 챔피언십 2라운드부터 60대 타수를 기록해온 그녀는 이번 대회에서 69타-67타-69타-66타를 쳐 15라운드 60대 타수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본인과 아니카 소렌스탐, 유소연 등이 기록한 14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다. 본인과 소렌스탐이 갖고 있던 29라운드 연속 언더파 기록도 넘어섰다.

고진영은 “전반에는 썩 좋지 않았는데, 후반에 집중했다. 우승도 할 수 있겠다며 최선을 다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하며, 한 단계 더 성장했음을 증명해 더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계자는 "세계 랭킹 1위 탈환, 세계 기록까지 넘어선 고진영은 옥타미녹스의 후원을 받고 있으며, 옥타미녹스는 LPGA, kLPGA, KPGA의 많은 선수들을 후원하고 있고, 선수지원프로그램을 통해 더 다양한 선수들을 후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